조선의 왕가, 싱가포르 정원(Gardens by the Bay)을 거닐다

주싱가포르한국대사관, 서울관광재단과 함께 싱가포르 ‘중추절 축제’

계기 전통 한지로 만든 ‘왕가의 산책’ 등(燈) 최초 전시

ipecnews 기자

작성 2020.09.16 10:37 수정 2020.09.16 10:37

주싱가포르대한민국대사관(대사 안영집, 이하 대사관)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 및 싱가포르가든스 바이 더 베이(CEO, Felix Loh)와 협력하여 싱가포르 중주철 축제 기간(918~104)왕가의 산책()을 처음으로 전시한다. 

  왕가의 산책()은 왕과 중전, 상궁과 내관, 호위무사 등 11개의 등으로 구성되며, 경복궁을 거닐던 조선 왕가의 옛 모습을 재현하고 있다.

 

   한국 전통 한지를 활용하여 제작된왕가의 산책()은 지난 2019년 서울관광재단이 매년 주최하는 서울 빛초롱 축제에서도 전시된 바 있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싱가포르의 국립정원(National Garden)이자 주요 관광 명소로 우리나라의 추석에 즈음하여(9~10 ) 중추절 축제(Mid-Autumn Festival) 매년 개최하고 있다. 

  싱가포르인들은 중추절 기간 가족과 더불어 월병(Mooncake)을 나누어 먹거나, 등불을 켜두고 풍요로운 가을 추수를 맞이하게 해준 신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기도 한다 

  이는 우리나라에서 추석 명절 때 가족친지와 더불어 송편을 나누어 먹고, 조상들께 감사의 마음으로 차례를 올리는 것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측은 올해 중추절 축제가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가족의 화합(Family Reunion)과 공동체 정신(Community Spirit)을 상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안영집 대사는 양국 국민 모두에게 뜻깊은 명절인 중추절에 조선 왕가의 모습을 표현한왕가의 산책()을 싱가포르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 처음으로 선보이게 되어 참으로 뜻깊다  한국과 싱가포르가 함께 밝힌 희망과 우정의 등()을 보면서 수교 45주년을 맞은 양국 간 연대와 협력이 더욱 굳건해지길 소망한다. 전시에 도움을 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금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대사관과 가든스 바이 더 베이는 한국 등() 전시 및 중추절 축제의 시작을 기념하여 오는 918일 중추절 축제 점등식을 함께 가질 예정이다.

 


Copyrights ⓒ 출판교육문화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ipecnews기자 뉴스보기